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버티브, 아시아 지역 200여 협력사와 ‘2018 채널 서밋’ 개최

기사승인 2018.10.23  16:24:07

공유
default_news_ad1

[EPNC=김지윤 기자] 버티브(Vertiv, 구 에머슨 네트워크 파워)는 10월 8일부터 10일까지 2박 3일 간의 일정으로 싱가포르 그랜드 콥튼 워터프론트 호텔에서 아시아 지역 200개 이상의 협력사들과 함께 ‘버티브 2018 아시아 채널 서밋(Vertiv 2018 Asia Channel Summit)’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아시아 채널 서밋은 버티브가 개최하는 연례 행사로서, “엣지를 잡아라(Get the Edge)”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번 컨퍼런스는 엣지 컴퓨팅과 관련한 시장 기회 및 활용사례에 초점을 맞췄으며, 이와 함께 엣지를 지원하는 버티브의 핵심 솔루션과 기술을 집중적으로 부각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특히 스마트캐비닛(SmartCabinet™)과 스마트로우(SmartRow™)를 포함한 버티브의 마이크로 데이터센터 솔루션들이 전체적으로 소개됐다. 이들 솔루션은 전원, 냉각, 모니터링 기능이 단일 장치에 통합된 것으로서, 아태지역 전반의 광범위한 엣지 애플리케이션에 걸쳐 IT 인프라 관리를 보다 수월하게 해준다.

버티브의 아시아 지역 채널 비즈니스를 총괄하는 다니엘 심(Daniel Sim) 시니어 디렉터는 “엣지 컴퓨팅은 아시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시장 중 하나이다. 이에 따라 우리의 주요 파트너들이 이러한 시장 동향을 제대로 파악하고 고객의 요구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최적의 툴을 제공하자는 것이 올해 버티브 아시아 채널 서밋 행사의 목적이다”라고 말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델 컴퓨터의 아태지역(일본 및 중국 포함) 솔루션 전략을 총괄하는 찰스 옹(Charles Ong)과 아시아 IoT(Asia IoT)의 이르자 수프랍토(Irza Suprapto) 디렉터가 기조연설을 맡았다.

한국 파트너들 중에서는 리테크전기, 이화전기공업, 엠에이테크, 유로파워, 포스트휴먼텍, 아이넷뱅크, 한산씨엔에스가 참여했다.

포스트휴먼텍의 문창용 대표는 “국내에서도 엣지 컴퓨팅에 대한 관심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이를 주제로 열린 버티브 아시아 파트너 서밋은 우리 같은 파트너사들이 엣지 컴퓨팅의 글로벌 동향과 도입 필요성, 그리고 버티브의 엣지 솔루션에 대해 종합적이고 체계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며, “이러한 경험은 우리가 한국의 고객들에게 더 효율적이고 수준 높은 서비스 지원을 제공할 수 있는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윤 기자 jeeyoon@epnc.com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