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엔비디아, ‘래피즈(RAPIDS) GPU 가속 플랫폼’ 공개

기사승인 2018.10.11  10:21:50

공유
default_news_ad1

- 빅데이터 분석과 머신 러닝 용

[EPNC=양대규 기자] 엔비디아가 데이터 사이언스 및 머신 러닝(Machine Learning) 용으로 설계된 ‘래피즈(RAPIDS™) GPU 가속 플랫폼’을 공개했다. 이미 유수의 업계 선도기업들이 채택한 이 플랫폼은 대기업들이 대량의 데이터를 분석해 전례 없는 속도로 정확하게 비즈니스 예측을 수행하도록 한다.

래피즈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는 데이터 과학자들이 신용카드 사기 예측, 소매 재고 예측, 고객의 구매 행동 파악 등 매우 복잡한 비즈니스 과제를 해결할 시 엄청난 성능 향상을 제공한다. 데이터 분석에서 GPU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이 확대됨에 따라, 데이터브릭스(Databricks), 아나콘다(Anaconda)와 같은 오픈소스 커뮤니티 선구자들부터 HPE, IBM, 오라클(Oracle) 등 기술 선도기업에 이르는 많은 기업들이 래피즈 플랫폼을 지원하고 있다.

연구원들은 연간 200억 달러 규모의 데이터 사이언스 및 머신 러닝 용 서버 시장이 과학적 분석 및 딥 러닝과 결합돼 고성능 컴퓨팅 시장의 가치를 360억 달러까지 끌어올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젠슨 황(Jensen Huang) 엔비디아 창립자 겸 CEO는 현지시간 10월 9일부터 11일까지 독일에서 열리는 ‘GTC(GPU Technology Conference) 유럽 2018’의 기조연설에서 래피즈 플랫폼을 공개하며 “고성능 컴퓨팅 시장에서 아직 가속화되지 않은 가장 큰 분야가 바로 데이터 분석과 머신 러닝”이라며, “세계 최대 산업들은 무수한 서버에서 머신 러닝을 통해 작성된 알고리즘을 사용하여 시장과 환경의 복잡한 패턴을 파악하고 수익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빠르고 정확한 예측을 수행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래피즈 GPU 가속 플랫폼은 쿠다(CUDA)와 이의 글로벌 생태계에 기반해 구축됐으며, 오픈소스 커뮤니티와의 긴밀한 협력 하에 탄생했다. 이 플랫폼은 업계에서 가장 널리 사용되는 데이터 사이언스 라이브러리와 워크플로우에 원활히 통합돼 머신 러닝 속도를 향상시킨다. 엔비디아는 딥 러닝에 구현했던 것과 마찬가지로 머신 러닝 속도를 대거 끌어올리고 있다”고 말했다.

GPU 가속 분석, 머신 러닝, 그리고 곧 추가될 데이터 시각화를 위한 일련의 오픈소스 라이브러리를 제공하는 래피즈는 엔비디아 엔지니어들이 지난 2년간 오픈소스에 기여하는 핵심 관계자들과 긴밀히 협업해 개발한 제품이다.

이 제품은 업계 최초로 과학자들이 GPU에서 전체 데이터 사이언스 파이프라인을 실행하는데 필요한 도구를 제공한다. 엔비디아 DGX-2 시스템 교육을 위한 XG부스트(XGBoost) 머신 러닝 알고리즘을 사용하는 초기 래피즈 벤치마킹은 CPU 전용 시스템 대비 50배 빠른 속도를 보여준다. 이를 통해 데이터 과학자들은 자체 데이터 세트 크기에 따라 교육 시간을 기존 며칠에서 몇 시간으로, 몇 시간에서 몇 분으로 단축할 수 있다.

양대규 기자 yangdae@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