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마베니어, 가상 미디어 브레이크아웃 컨트롤러(vMBC) 출시

기사승인 2018.01.19  18:13:26

공유
default_news_ad1

- 기존 네트워크에 5G 엣지 아키텍처 적용 지원

[EPNC=정환용 기자] 마베니어(Mavenir)가 가상 미디어 브레이크 아웃 컨트롤러(virtualized Media Breakout Controller, 약칭 vMBC)를 출시했다고 발표했다. 단일 화이트박스(white box) 라우팅 플랫폼 형태의 이 솔루션으로 사업자는 가상 라우팅, 방화벽, 사용자면(User plane) 데이터 오프로드를 호스트할 수 있다.

오늘날 네트워크는 3G, 4G, 5G를 막론하고 LTE와 LTE 주파수의 조합을 지원하기 위해 대역폭을 확대하고, 네트워크 인터랙션 지연을 줄여 네트워크 코어를 통해 전송되는 트래픽 용량을 계속 늘려야 한다는 압박을 받고 있다. 멀티 액세스 엣지 컴퓨팅(Multi-Access Edge Computing, 약칭 MEC) 표준화는 엣지에서 컴퓨팅 기능을 대체함으로써 이런 문제의 일부 해결하고자 한다. 하지만 이 역시 기존의 중앙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대부분 코어에서 제어된다. 가상 요소를 이용한 네트워크 기능 확장 능력과 COTS HW 플랫폼은 어느 곳에나 네트워크 기능을 구축할 수 있도록 해준다.

마베니어의 솔루션은 하나의 화이트박스 라우팅 플랫폼에서 가상 라우팅, 방화벽, 사용자면 데이터 오프로드의 호스팅 기능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한다. 셀 사이트, 로컬 데이터 센터, 기업을 비롯해 네트워크 엣지 어디에나 구축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vMBC는 기존의 ‘셀 사이트 라우터’(Cell Site Router)를 동일한 차원의 차원으로 직접 대체할 수 있다. 이로써 기존 네트워크의 작동과 차세대 MANO 운영체제에 대한 통합을 지원한다.

vMBC는 가상화를 네트워크 엣지로 확장하는 마베니어의 액세스 제품 포트폴리오의 일부로, 사용자 트래픽의 로컬 브레이크아웃(local breakout)을 지원, 전략적 차별화를 가능케 한다. 이 솔루션은 동영상 최적화, 캐싱, 클라우드 RAN용 가상 베이스 밴드 유닛(virtualized Base Band Units, vBBU)을 제공하는 가상 기능을 추가로 결합할 수 있다. 이 솔루션은 이전에 배제된 프런트홀(fronthaul) 솔루션을 사용하고 COTS 프로세서 상의 무선 간섭을 처리할 수 있는 길을 열어 줌으로써 총소유비용(TCO)에 상당한 영향을 줄 수 있다.

파디프 콜리(Pardeep Kohli) 마베니어 사장 겸 CEO는 “사업자들은 모두 수익성을 유지하면서 네트워크 용량에 투자를 해야 한다는 딜레마에 직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사용자 트래픽 대부분이 암호화된 인터넷 동영상임을 감안하면, 네트워크를 제공하는 사업자에게 이와 관련된 매출은 없다고 봐야한다. 마베니어의 vMBC는 아키텍처를 약간 변경해 이 트래픽을 클라우드로 최대한 신속히 옮길 수 있게 해준다”고 설명했다.

이안 길로트(Iain Gillott) iGR 설립자 겸 사장은 “현재 80%에 가까운 사용자 데이터가 동영상이며, 그 대다수가 암호화돼 있다. 브레이크아웃 솔루션은 제어와 사용자 측면 모두에서 네트워크 자산을 재배치할 수 있도록 해준다”며, “iGR은 동영상 콘텐츠의 약 40%를 엣지에 캐시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이런 기법은 아키텍처를 5G로 업그레이드할 필요 없이 기능과 운영비용 면의 이점을 누리기 위한 것이다. 네트워크 엣지에서 화이트 박스 플랫폼을 활용하는 것으로 이를 실현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정환용 기자 hyjeong@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