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토요타, 모빌리티 서비스 전용 전기차 CES 2018서 발표

기사승인 2018.01.09  13:34:39

공유
default_news_ad1

- 초기 파트너로 아마존·디디 추징·피자헛·마즈다·우버 등과 제휴

[EPNC=양대규 기자] 토요타자동차는 CES 2018에서 다목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모빌리티 서비스(MaaS: Mobility as a Service) 전용 차세대 전기차 ‘e-팔레트 콘셉트(e-Palette Concept)’를 선보인다. e-팔레트 콘셉트는 전동화, 커넥티드, 자동 운전 기술을 활용한 모빌리티 서비스 전용 차세대 전기차다. 이동과 물류, 판매 등 다양한 서비스에 대응해 사람들의 생활을 지원하는 ‘새로운 모빌리티’를 제공하고자 한다. 

복수의 서비스 사업자에 의한 차량 1대의 상호 이용이나, 복수의 사이즈 배리에이션을 갖춘 차량에 의해 효율적으로 연계된 수송 시스템 등 서비스의 최적화를 지향한다. 또한, 이동 중에 서비스를 제공해 보다 가치있는 이동시간으로 변화시키는 등의 서비스 사업자 니즈에 맞춘 실내를 설정함으로써 차량이 새로운 모빌리티 서비스의 창출에 공헌하는 것을 가정하고 있다.

토요타 아키오 사장은 “자동차 산업은 지금 전동화, 커넥티드, 자동 운전 등의 현저한 기술의 진보에 의해 100년에 한번 있는 대변혁의 시대를 맞이하고 있다. 토요타는 ‘보다 좋은 차를 만들자’, ‘모든 사람이 자유롭게 즐겁게 이동할 수 있는 모빌리티 사회를 실현하자’라는 의지를 갖고 있다. 이번 발표는 지금까지의 자동차의 개념을 뛰어넘어 고객에게 서비스를 포함한 새로운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미래의 모빌리티 사회실현을 향한 커다란 한 걸음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보다 실용성 높은 차량사양의 검토와 e-팔레트 콘셉트를 활용한 새로운 모빌리티 서비스를 실현하는 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MSPF : Mobility Service Platform)의 구축을 추진하기 위해, 토요타는 초기 파트너로서 유력 기업과 얼라이언스를 체결했다. 모빌리티 서비스 파트너로서 아마존닷컴, 디디 추징, 피자헛, 우버가, 기술 파트너로서 디디 추징, 마즈다, 우버가 참가한다. 이러한 제휴 파트너들이 서비스의 기획 단계부터 참가해 실험차량에 의한 실증사업을 함께 추진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토요타는 앞으로 2020년대 전반에 미국을 비롯한 여러 지역에서 서비스 실증을 추진함과 동시에 2020년에는 일부 기능을 탑재한 차량으로 도쿄올림픽·패럴림픽에 모빌리티로서 대회 성공에 공헌하고자 계획한다. 토요타는 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포머로서 자동차의 새로운 매력과 가치를 창조해 사람들의 삶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사업 활동을 수행하고 있다고 설명한다. e-팔레트 콘셉트는 사회성 높은 모빌리티의 하나로 향후 본격적인 실용화를 위한 대응을 계속할 것이다.

 

양대규 기자 yangdae@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