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마우저와 이마하라, ‘더 똑똑한 도시 만들기’3탄 수직 농장 탐험

기사승인 2017.08.17  09:39:27

공유
default_news_ad1

[EPNC=이나리 기자] 반도체 유통기업 마우저 일렉트로닉스가 유명 엔지니어 출신의 그랜트 이마하라(Grant Imahara)와 함께 수상 경력이 있는 마우저의 ‘협업을 통한 혁신(Empowering Innovation Together)’의 새로운 시리즈 ‘더 똑똑한 도시 만들기(Shaping Smarter Citiies)’의 세 번째 방송을 공개했다.

이번 방송에서 이마하라는 일본 도쿄를 방문해서 미라이(Mirai)의 임원진과 엔지니어들을 만나 수직 농장 분야의 최근 발전 사항을 논의한다. 이마하라는 인구는 증가하는 반면 공간과 자원이 극도로 제한된 상황에서 기술적 혁신이 식량 공급에 어떻게 도움이 되는지 확인한다. 이 시리즈는 마우저의 공급사인 아나로그디바이스(Analog Devices), 인텔(Intel), 마이크로칩 테크놀로지(Microchip Technology), 몰렉스(Molex)가 후원한다.

마우저의 글렌 스미스(Glenn Smith) 사장 겸 CEO는 “혁신가들이 보유한 기술은 흥미롭고 새로운 제품을 만들어내는 힘을 가지고 있을 뿐만 아니라 환경을 보호하고, 식량 등 인간의 가장 기본적인 수요를 충족시키는 방법도 바꿀 수 있다”며 “더 똑똑한 도시 만들기 방송은 생명을 구하고 문제를 해결하는 기술의 잠재력에 초점을 맞췄다”고 덧붙였다.

이마하라는 “수직 농장은 놀라운 잠재력을 갖고 있다. 기존 재래식 영농 운영에 필요한 자원의 일부만 사용해도 수백만 명에게 식량을 공급할 수 있다”며 “혁신 기술 덕분에 인류는 더 많이 연결될 것이며 인류의 가장 기본적인 수요를 해결하려는 시도를 시작할 수 있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도쿄는 인구 약 1370만 명이 845 제곱마일(약 2189 제곱킬로미터)의 면적에 거주하고 있어 세계에서 인구 밀도가 가장 높다. 이렇게 많은 사람이 도시에 밀집해서 거주하면 물류와 인프라 문제가 발생하며, 특히 식량 공급이 큰 문제가 된다. 이마하라는 이런 문제에 대한 새로운 해결책을 조사하기 위해 미라이가 운영 중인 농산물 재배 시설을 방문한다. 미라이의 실내 수직 농장은 기존 농장보다 전력 소비량 40% 감소, 음식물 쓰레기 발생량 80% 감소, 야외의 밭을 이용한 재배 방법보다 물 사용량 99% 감소 등 뛰어난 장점이 있다.

이마하라는 미라이의 COO 나가테루 노자와(Nagateru Nozawa)를 만나 농장에서 시장까지 운송 거리 단축, 살충제 사용량 감소 등 수직 농장 기술의 추가 장점에 대해 통찰력을 갖고 이야기한다. 수직 농장은 도시 내 시설에서 운영되기 때문에 농산물 재배용 연료, 운송 비용이 대폭 감소해 식료품 비용이 인하되며 환경 보호에도 도움이 된다.

2015년 처음 시작한 협업을 통한 혁신 시리즈는 전자 부품 산업에서 가장 가시적이고 많이 알려진 프로그램으로, 수퍼히어로 기술의 실제 구현, 3D 프리터를 이용해 드론으로 움직이는 반 자율운행 자동차 제작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2017년 협업을 통한 혁신 시리즈는 인간에게 영향을 끼치는 어려운 문제 해결에 집중한다. 

이나리 기자 narilee@epnc.co.kr

<저작권자 © EP&C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